대광감리교회
로고
메인이미지


  박성일(2006-04-21 10:00:18, Hit : 2778, Vote : 398
 우리들의 손의 수고를 통하여 살림의 역사가.......(2006. 4. 21 금요편지)


우리들의 손의 수고를 통하여 살림의 역사가.......
(2006년 4월 21일 금요편지)

이번주간은 분주한 주간이기도하고
참 짧지만 지루한 주간이었습니다.
마치 딸의 결혼 날짜를 받아놓고
초조하게 지나가는 그 시간을 기다리는
아버지의 심정이었습니다.

내일이면 은경이가 시집을 갑니다.
은경이 남편 될 재훈이가 우리 교회로 장가를 오면 참 좋으련만
은경이가 오히려 시집을 간다고 하니 마음이 짠해집니다.
함께 선교단을 하면서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던 은경이였는데...
그 손의 수고를 잊지 못할 것입니다.

은경이가 이곳 대광교회에서
신앙생활을 시작한지 10여년의 시간이 넘은것 같습니다.
그동안 참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서
20대의 모든 열정을 다 쏱아 붓고 시집을 갑니다.

이곳 대광교회에서의 은경이의 손길이 닿은 곳은 참 많이 남아있습니다.
선교단, 성가대, 교회학교 교사, 청년부활동...
시집가는 바로 그 전주까지 사역의 끈을 놓지 않았던 친구입니다.
후배들한테는 좋은 언니로, 아이들한테는 좋은 선생님으로
저한테는 좋은 성도로 신앙생활을 했습니다.

어머니 대광교회는 은경이 신앙의 자궁입니다.
이곳에서 자라나고 이곳에서 성장하고
이곳에서 봉사하고 이곳에서 헌신했습니다.

목사인 내 말을 한결같은 마음으로 순종하였던
은경이를 시집보내는 영적아버지의 마음으로
이번 주 내내 하나님께서 허락해주신
새 가정을 마음으로 기도로 축복했습니다.

시집을 가는 은경이가
이제 새로운 인생 경영을 해야 할 시기입니다.
살림을 하는 주부가 됩니다.
살림은 곧 경영과 같은 말입니다.
살아 있는 것을 더 풍성하게 살게하기 위한 기술이 살림입니다.
삶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어 풍성하게 하는 것이 살림입니다.

경영은 라틴어로 manus 라는 말로서 손(手)이라는 뜻입니다.
손을 잘 사용해야 좋은 경영 즉 살림을 잘 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손을 잘 사용하면 내 손을 통하여
살아나는 역사가 일어납니다.
부지런히 일해야 할 손
재능에 따라서 사용되어야 할 손들이
놀고 있으면 살림이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엄마의 손이 놀고 있고, 주부의 손이 놀고 있으면
집안의 살림은 엉망이 됩니다.
우리 대광교회의 모든 성도들의 손의 수고를 통하여
노는 손이 아니라 사용되어지는
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그래서 만수동 지역을 잘 살림하여 생명력이 넘치는
대광교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사람은 입의 열매로 인하여 복록에 족하며
그 손의 행하는대로 자기가 받느니라 (잠언 12장 14절)

                                         (박성일 목사)





교회가 고요해 지면 미래가 없습니다.
이끼가 끼지 않는 삶....(4. 14 금요편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